일본은 다도로 전세계에 처음으로 일본의 차 문화를 홍보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품질과 향기를 포함해, 많은 차 종류를 생산하기 위해 일본인은 모든 찻잎을 사용해 왔으며 오랜 옛날부터 차는 중요했습니다. 매년 어린잎들의 첫수확은 “신챠”라고 불리며 부드럽고 상쾌한 향기가 납니다. 또한 차들은 오직 싹들과 잔가지로만 만들어져 있습니다. 녹차가루는 다도에서도 쓰이지만, 최근 제과나 제빵에 색감과 맛을 더하기 위해 사용되기도 합니다. 일본차는 높은 품질과 맛으로 알려져 있을 뿐만 아니라, 건강에 매우 좋다는 평판을 받고 있습니다.